삶은 경험입니다.

의식의 이미지가
형상화되는 과정입니다.

의식이 바뀌면
현실이 달라지는 것이지요.

당신의 생각을 축복합니다.
Home > 존재의 자유 > 내면의 향기


No.410 Viewing 
  감로의 법우
글 쓴 이 :  김상욱 등록일 :  2020-05-28 18:06:37 |  조회수 : 909


하늘은 똑같은 비를
내리지만

마음을 적시는건

억겁의 선연이 닿은
눈물 한방울과 같아

소나기 아래 있다해도
마음이 닫히면 사막과 같으니

참회와 감사의 눈물로
그대 내면의 폭우를 맞기를

그리하면
강한 에고의 카르마가
사랑의 힘으로 녹아내리고

일순간 
광명의 태양을 맞이하리니


이 름  
비 번  

TOTAL: 426   PAGE: 1/43  
공지 자성의 소리를 읽어시면서.... [2] 김상욱 3343 2008-03-06
425 감사의 십자가 김상욱 70 2022-10-20
424 부 활 김상욱 82 2022-09-30
423 시종일여 始終一如 김상욱 122 2022-08-09
422 연 기 김상욱 190 2022-07-02
421 실상 무상 實相 無相 김상욱 200 2022-06-20
420 인 생 김상욱 237 2022-05-20
419 초 월 超 越 김상욱 460 2021-11-24
418 생사일여 生死一如 김상욱 495 2021-10-03
417 무 無 김상욱 469 2021-09-03
1 [2][3][4][5][6][7][8][9][10]..[43] [다음]
제 목 내 용 글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