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존재의 자유 > 내면의 향기


No.410 Viewing 
  감로의 법우
글 쓴 이 :  김상욱 등록일 :  2020-05-28 18:06:37 |  조회수 : 173


하늘은 똑같은 비를
내리지만

마음을 적시는건

억겁의 선연이 닿은
눈물 한방울과 같아

소나기 아래 있다해도
마음이 닫히면 사막과 같으니

참회와 감사의 눈물로
그대 내면의 폭우를 맞기를

그리하면
강한 에고의 카르마가
사랑의 힘으로 녹아내리고

일순간 
광명의 태양을 맞이하리니


이 름  
비 번  

TOTAL: 413   PAGE: 1/42  
공지 자성의 소리를 읽어시면서.... [2] 김상욱 3066 2008-03-06
412 진 심 김상욱 16 2020-08-06
411 김상욱 53 2020-07-02
410 감로의 법우 김상욱 173 2020-05-28
409 무 제 김상욱 141 2020-05-21
408 신 의 神 意 김상욱 143 2020-04-12
407 여 여 김상욱 191 2020-04-09
406 문을 열면 바람이 불고 김상욱 189 2020-03-28
405 참된의식 참된인간 김상욱 285 2020-02-19
404 신성과 에고 김상욱 190 2020-02-18
1 [2][3][4][5][6][7][8][9][10]..[42] [다음]
제 목 내 용 글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