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존재의 자유 > 내면의 향기


No.398 Viewing 
  청 풍
글 쓴 이 :  김상욱 등록일 :  2018-06-03 15:02:51 |  조회수 : 427


한땀 한땀 정성으로
눈물과 땀으로 지은집이 인생살이 내집이네

앞만보고 열심히 걸어오다
뒤돌아서 지는석양 앞에서니

아무것도 남은것없는 텅빈 세월이지만
멀리서 불어오는 한줄기 시원한 바람이
날 위로하네

저 바람에 너도싣고 나도싣고 모두다 실어
피안으로 넘어가세


박수동 삭제
2018-06-12 17:03:17
처마 끝에 일어난 바람

드넓은 황야와 호수를 지나

메마른 사막과 거친 바다를 건너서

아홉굽이 산과 계곡을 돌고 돌아

이제야 풍경을 벗삼아 노니누나

_()_ _()_ _()_...
이 름  
비 번  

TOTAL: 411   PAGE: 1/42  
공지 자성의 소리를 읽어시면서.... [2] 김상욱 2958 2008-03-06
410 감로의 법우 김상욱 22 2020-05-28
409 무 제 김상욱 29 2020-05-21
408 신 의 神 意 김상욱 68 2020-04-12
407 여 여 김상욱 85 2020-04-09
406 문을 열면 바람이 불고 김상욱 82 2020-03-28
405 참된의식 참된인간 김상욱 125 2020-02-19
404 신성과 에고 김상욱 88 2020-02-18
403 지금 이순간 김상욱 136 2020-02-08
402 김상욱 194 2019-12-31
1 [2][3][4][5][6][7][8][9][10]..[42] [다음]
제 목 내 용 글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