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은 경험입니다.

의식의 이미지가
형상화되는 과정입니다.

의식이 바뀌면
현실이 달라지는 것이지요.

당신의 생각을 축복합니다.
Home > 존재의 자유 > 내면의 향기


No.418 Viewing 
  생사일여 生死一如
글 쓴 이 :  김상욱 등록일 :  2021-10-03 17:27:17 |  조회수 : 146
파     일 [ 02 장미.mp3 ] 6.45 Mbyte     Download: 93



풀잎에 맺힌 한방울 이슬처럼
왔다가 스러지는게 인생이련만 

이 마음에 아름다움 가득 담고
이 생각에 모든 생각 다 품어
 
돌아가자 돌아가자 
이 마음 나왔던 곳
이 생각 일으킨 곳

그곳에 잠시 머물면 
들이쉬면 그곳이요
내어쉬니 여기일세

아... 
한줄기 바람이 내몸을 애무하고
한잔의 차가 내앞에 놓여있네
 
그 바람에 나를 맡기고
차 향기에 내가 취하니
여기에서 더 갈곳이 없구나.
 
지금 여기가
처음이자 끝인것을... 
그곳과 이곳이 다르지 않은것을 

무엇을 붙잡으며
무엇을 두려워하리

문없는 문을 열어
길없는 길을 간다


이 름  
비 번  

TOTAL: 420   PAGE: 1/42  
공지 자성의 소리를 읽어시면서.... [2] 김상욱 3207 2008-03-06
419 초 월 超 越 김상욱 37 2021-11-24
418 생사일여 生死一如 김상욱 146 2021-10-03
417 무 無 김상욱 143 2021-09-03
416 큰 도둑 김상욱 171 2021-08-21
415 귀 본 歸 本 김상욱 275 2021-06-28
414 그저 나타낼 뿐 김상욱 449 2020-11-10
413 허상과 진실 김상욱 379 2020-08-15
412 진 심 김상욱 355 2020-08-06
411 김상욱 408 2020-07-02
1 [2][3][4][5][6][7][8][9][10]..[42] [다음]
제 목 내 용 글쓴이